THE SOLUTIONS

나루 naru (Gt, Vo)
권오경 Kwon Oh Kyung (Ba)
박한솔 Park Han sol (Dr)
박솔 Park Sol (Vo, Gt)

(From L to R)

팝과 록의 경계를 자유로이 넘나드는 퓨쳐팝 사운드의 명료한 해법

솔루션스의 음악에는 도발적이면서도 전통의 미학이 담긴 90년대 브릿팝부터 거친 사운드와 충실한 멜로디가 대비되는 미국식 얼터너티브를 거쳐 21세기형 일본 대중음악까지 다양함이 혼재되어 있다.

2012년 디지털 싱글 ‘Sounds of the Universe’로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으며 출사표를 날린 솔루션스는 2012년8월,셀프타이틀앨범‘THESOLUTIONS’를발표하며본격적인활동을시작했다.이후 그랜드민트페스티벌2012,수 많은클럽공연등에서커다란호응을이끌었고,그랜드민트페스티벌어워즈2012‘최고의루키’,민트페이퍼어워즈2012 ‘올 해의 신인’ 에 선정되며 단번에 씬에서 가장 주목받는 신예가 되었다.

2014년5월,새로운방식과시도로자신들만의색깔을더욱선명하고뚜렷하게집약해낸 정규2집<MOVEMENTS>를 발매한 후, 국내는 물론 해외 페스티벌 출연과 라이브 활동을 펼친 솔루션스는, 팀의 시작부터 연주자로 함께한 권오경과 박한솔을 멤버로 영입하며 2015년 4인조 밴드로 거듭났다. 이후 EP <No Problem!>을 발표, 이후 수 차례의 단독 공연 진행,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지산밸리록 페스티벌,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등 대형 페스티벌에 활발히 참여하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나갔다.

2016년 10월 밴드 결성 후 첫 미국 투어를 진행, 로스엔젤레스와 샌디에고의 6개 공연장에서 성공리에 공연을 마 친 솔루션스는, 투어를 통해 북미 최대의 부킹 에이전시 중 하나인 윈디시와 계약을 체결, 앞으로의 해외 활동 행 보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공연이매회거듭될수록더욱탄탄해져가는솔루션스는한자리에머물러있지않으며계속해서새로운음악에 목마른 리스너들에게 좋은 해답(solution)을 들려줄 것이다.

A definite solution to the ‘Future Pop’

Their music doesn’t have any regional color nor categorized cliche. Although they mixed up the various aspects of musical genre like 90s Brit-pop’s rough sound, alternative style of American music and 2010s Japanese pop sound. When Happy Robot records got the chance to listen to the demo, they were sure that THE SOLUTIONS will be the future of label and even Korean indie music scene.

After they released 1st LP ‘THE SOLUTIONS’, their very new style and genre of music named them as ‘1+1=more than 3’, ‘Super Rookie of the year’ and so many other titles. After they performed at ‘Grand Mint Festival 2012’ they got chosen ‘Best Rookie of the festival’ and finally they were selected the winner of the ‘Mint Paper Awards 2012 – The Rookie of the Year’
May 2014, THE SOLUTIONS releases the 2nd LP ‘Movements’ which reflects their own color vividly with new ways of expression and trials.

Their points of view are sarcastic and chic. Also they present somewhat ‘pop’ style to colorize their variable musical flavor. So why don’t we expect how they will do to please us?